중소기업 판로개척의 교두보 ‘G-FAIR KOREA 2019’ 성황리 마무리

 

국내 최대 규모 중소기업 전문 전시회 G-FAIR KOREA 2019(이하 G-FAIR 2019)가 5만여명의 방문객과 24억5000만불 수출 상담을 기록하고, 3일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10월 31일부터 나흘간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이번 전시회에는 전국 842개 중소기업, 1247개 부스가 참가해 880명의 해외바이어와 8440건, 24억5000만불의 수출상담, 397명의 국내 구매담당자와 1989건, 1155억원의 구매 상담 성과를 거뒀다.

 

총 842개사 1247개 부스 참여, 24억5000만불 수출상담 기록

지난해 10월 창업한 유기농 견과 스낵을 만드는 (주)엔앤비푸드는 아프리카 유통 바이어 Shea Premium사와 최소 발주량 2톤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이 밖에도 기능성화장품을 제조하는 (주)수애는 장미꽃잎으로 만든 클렌저에 대해 러시아 바이어가 연간 10억원 규모의 독점 계약 체결을 희망하는 등 G-FAIR 2019는 총 24억5000만불 규모의 수출 상담을 기록했다.

 

 

또한 구매상담회와 입점상담회를 통해서도 다양한 성과를 거뒀다. 양주시 소재 농업회사법인 한만두식품은 롯데상사 밴더를 통해 120억원 규모의 판매가 예상되는 동절기 로드쇼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과일 건조 스낵을 제조하는 농업회사법인 (주)자연터의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입점을 확정했다.

 

중소기업에 홍보·마케팅 콘텐츠 및 국내외 판로개척의 기회 제공

올해로 22회째를 맞은 G-FAIR 2019는 ‘한발 앞선 선택, 한발 앞선 쇼핑’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참가기업의 홍보·마케팅 지원과 참관객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특히 국내외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활용한 실시간 방송과 기업홍보영상 제작 등으로 구성된 ‘마케팅 패키지’와 우수 상품을 선발하는 ‘G-FAIR 어워드’ 등 참가기업에 다양한 홍보·마케팅의 기회를 제공했다.

또 국내외 스타트업을 위한 창업존과 로봇 전시 및 체험이 가능한 4차 산업 펀(Fun) 파크 특별관도 새롭게 마련했다.

 

또한 e-커머스 특별관에서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일본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마쿠아케, 싱가포르 온라인 쇼핑몰 쇼피 등이 온라인 마켓 입점 상담을 진행해 중소기업 관계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5만여명의 참관객 방문, 다양한 이벤트 및 체험 프로그램 진행

올해 처음 G-FAIR에 참가한 (주)동우티엑스 김순겸 대표는 “이번 전시회는 중소기업이 쉽게 접할 수 없는 해외 바이어들을 만나는 소중한 기회였다”며 “실적에 대한 성과뿐만 아니라 방송과 SNS 홍보 등 참가기업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구성돼 큰 홍보 효과를 봤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김기준 원장은 “G-FAIR에 참가한 중소기업의 상담성과가 실제 수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이어갈 방침”이라며 “G-FAIR를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생산하는 우리 중소기업에 희망을 주는 세계적 전시회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G-FAIR KOREA’는 국내 최대 중소기업 전문 전시회로, 경기도와 전국경제진흥원협의회가 주최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KOTRA가 주관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전시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




[현장 리포트]일본 속 작은 한국, '츠루하시 코리아타운'을 가다
일본 오사카 츠루하시에 가면 일본 최대의 코리아타운을 찾아볼 수 있다. 츠루하시역은 JR오사카 칸죠선, 킨테츠선, 지하철 센니치마에선의 환승역으로 오사카에서도 가장 환승객 수가 많은 교통의 요충지이기도 하다. 츠루하시 코리아타운을 가면 마치 우리나라의 재래시장에 온 듯한 정취를 느낄 수 있다. 한국어로 적힌 간판이 곳곳에 보인다. 고깃집, 치킨, 떡볶이 등 일본인에게 인기인 한국 음식 외에도 나물을 파는 반찬가게, 과일가게들도 찾아볼 수 있다. 역사와 규모를 갖춘츠루하시 코리아타운 츠루하시역을 내리면 바로 고기 굽는 냄새 난다고 할 정도로 고깃집이 많다. 그중 고깃집이 가장 많이 모여 있는 곳은 역의 서쪽 편이다. 서민적인 곱창가게가 모여 있어 시끌벅적한 이곳은 츠루하시를 상징하는 광경을 이루고 있다. 코리아타운은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으로 건너온 우리나라 사람들이 인근에 터를 잡고 규모를 점차 확대 시켜왔다. 현재는 이쿠노구 인구의 4분의 1를 한국과 조선적 사람들이 차지하고 있다. *조선적'(朝鮮籍) : 1945년 일본 패망 후 47년 주일 미군정이 재일 한국인에 외국인 등록제도의 편의상 만들어 부여한 임시 국적, 현재는 대한민국이나 일본 국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