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판로개척의 교두보 ‘G-FAIR KOREA 2019’ 성황리 마무리

 

국내 최대 규모 중소기업 전문 전시회 G-FAIR KOREA 2019(이하 G-FAIR 2019)가 5만여명의 방문객과 24억5000만불 수출 상담을 기록하고, 3일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10월 31일부터 나흘간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이번 전시회에는 전국 842개 중소기업, 1247개 부스가 참가해 880명의 해외바이어와 8440건, 24억5000만불의 수출상담, 397명의 국내 구매담당자와 1989건, 1155억원의 구매 상담 성과를 거뒀다.

 

총 842개사 1247개 부스 참여, 24억5000만불 수출상담 기록

지난해 10월 창업한 유기농 견과 스낵을 만드는 (주)엔앤비푸드는 아프리카 유통 바이어 Shea Premium사와 최소 발주량 2톤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이 밖에도 기능성화장품을 제조하는 (주)수애는 장미꽃잎으로 만든 클렌저에 대해 러시아 바이어가 연간 10억원 규모의 독점 계약 체결을 희망하는 등 G-FAIR 2019는 총 24억5000만불 규모의 수출 상담을 기록했다.

 

 

또한 구매상담회와 입점상담회를 통해서도 다양한 성과를 거뒀다. 양주시 소재 농업회사법인 한만두식품은 롯데상사 밴더를 통해 120억원 규모의 판매가 예상되는 동절기 로드쇼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과일 건조 스낵을 제조하는 농업회사법인 (주)자연터의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입점을 확정했다.

 

중소기업에 홍보·마케팅 콘텐츠 및 국내외 판로개척의 기회 제공

올해로 22회째를 맞은 G-FAIR 2019는 ‘한발 앞선 선택, 한발 앞선 쇼핑’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참가기업의 홍보·마케팅 지원과 참관객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특히 국내외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활용한 실시간 방송과 기업홍보영상 제작 등으로 구성된 ‘마케팅 패키지’와 우수 상품을 선발하는 ‘G-FAIR 어워드’ 등 참가기업에 다양한 홍보·마케팅의 기회를 제공했다.

또 국내외 스타트업을 위한 창업존과 로봇 전시 및 체험이 가능한 4차 산업 펀(Fun) 파크 특별관도 새롭게 마련했다.

 

또한 e-커머스 특별관에서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일본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마쿠아케, 싱가포르 온라인 쇼핑몰 쇼피 등이 온라인 마켓 입점 상담을 진행해 중소기업 관계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5만여명의 참관객 방문, 다양한 이벤트 및 체험 프로그램 진행

올해 처음 G-FAIR에 참가한 (주)동우티엑스 김순겸 대표는 “이번 전시회는 중소기업이 쉽게 접할 수 없는 해외 바이어들을 만나는 소중한 기회였다”며 “실적에 대한 성과뿐만 아니라 방송과 SNS 홍보 등 참가기업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구성돼 큰 홍보 효과를 봤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김기준 원장은 “G-FAIR에 참가한 중소기업의 상담성과가 실제 수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이어갈 방침”이라며 “G-FAIR를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생산하는 우리 중소기업에 희망을 주는 세계적 전시회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G-FAIR KOREA’는 국내 최대 중소기업 전문 전시회로, 경기도와 전국경제진흥원협의회가 주최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KOTRA가 주관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전시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 아이디어로 코로나 위기 넘기는 일본의 자영업자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며 대부분의 외식업체 자영업자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영세한 규모의 식당일수록 그 타격이 더 크다.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일본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로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자영업자들이 있다. 일본 간사이 지방에서 고군분투 중인 자영업자 사례를 모아 소개한다. 요리 유튜버로 변신한 자영업자 오코나미야키 가게 ‘오타후쿠(お多福, 복이 많음)’를 운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찾아오는 손님이 줄자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변신했다.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식사를 하는 비중이 높아지자 온라인을 통해 손님들과 만나기 시작한 것이다. 영상을 통해 집에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법을 주로 소개한다. 조회수가 가장 높은 영상은 ‘프라이팬 하나로 만들 수 있는 오코노미야키’로 오타후쿠의 점장이 직접 출연해 요리 과정을 자세히 알려준다. 현재도 꾸준히 영상을 업로드하고 있으며, 영상을 보고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가보고 싶다거나 자세한 레시피를 묻는 등 긍정적인 댓글들이 달린다. 매주 오타후쿠 매장에서 요리를 촬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코로나 이후 손님이 급감했다. 이대로 앉아 있을 수 없어 요즘 대세인 유튜브로 가게를 알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