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특사경, 배달전문 음식점 불법행위 집중 수사

9월 19일부터 10월 2일까지 경기 남부 지역 배달음식점 대상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식품안전관리를 강화하고 도민 건강권 확보를 위해 배달전문 음식점을 대상으로 19일부터 10월 2일까지 각종 불법행위를 집중 수사한다고 19일 밝혔다.

 

수사 대상은 최근 많이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 전용 어플과 전단지 등을 통해 홍보가 많이 이뤄지고 있는 수원, 용인 등 경기 남부 지역 100여개 업소를 선정했다.

 

주요 수사사항은 ▲유통기한 경과 원료 사용 및 보관 ▲원산지 거짓 표시 ▲무신고 영업 ▲식품의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여부 등이다.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할 경우 적발 시 최고 징역 7년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으며, 유통기한 경과 원료를 사용하거나 미신고 음식점을 운영할 경우에는 최고 징역 3년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이 따른다.

 

이병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배달 관련 시장규모는 매년 크게 증가하고 있고, 업체 간 경쟁이 심화됨에 따라 불법행위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며 “도민의 먹거리 안전을 위해 불법업소에 대해서 강력히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외식업계는 지금]지역 특색 반영한 '신토불이 팔도메뉴' 뜬다
외식업계가 우리나라 팔도의 지역적 특색을 반영한 신메뉴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특정 지역 고유의 음식 문화를 반영하고 지역명을 메뉴 네이밍에 활용하거나, 지역 특산물로 맛을 낸 ‘신토불이 팔도메뉴’ 개발이 외식·식품업계의 새로운 전략으로 떠올랐다. 로컬푸드와 지역만의 특색을 반영한 메뉴전략은 신뢰도와 호감도를 높여 프리미엄 이미지를 얻게 만드는 요소다. 프랜차이즈 업계에서는 각 지역의 우수 농수특산물을 활용해 제품의 맛과 영양을 살린 메뉴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이에 소비자들은 해당 지역을 방문하지 않아도 다양한 식문화를 경험할 수 있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으며, 각 지역 역시 인지도 향상과 지역 농가의 역시 판로 확대를 통한 소득 증진에 환영하는 분위기다. 특정 지역 고유의 음식 문화 반영 신메뉴에 지역명 활용한 메뉴 네이밍 사례 늘어 본도시락은 전국 350여 개 매장을 통해 대구의 별미 음식을 담은 가을 신메뉴 3종을 출시했다. 이번 신메뉴는 ‘대구식 매운 찜갈비 도시락’, ‘대구식 연탄 불고기 도시락’, ‘대구식 중화 비빔 도시락’으로 더운 날씨의 대구 지역 특색을 반영해 마늘과 고추로 매콤한 감칠맛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대구식

장사로 통(通)하다! 오는 30일 ‘제7회 장사통아카데미’ 개최
오는 10월 30일 외식업 성공사업가의 창업·경영 노하우 지혜를 배우는 ‘장사통아카데미’가 열린다. ‘장사통아카데미’는 30년간 외식창업/경영자문을 해온 회사 ‘알지엠컨설팅’과 네이버 카페 <동네한마디>를 운영하는 소상공인 마케팅 회사 ‘스튜’가 공동 주최하는 교육이다. 이번 교육을 통해 4차 산업시대를 맞아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변하는 외식업 생태계에서 성공한 경영자의 지혜를 배우는 시간을 갖는다. 고객의 선택을 받는 외식업의 ‘바른자세’, ‘진정성’, ‘차별화’의 비결을 중심으로 다룬다. 앞서 6차까지 열린 교육에서는 국내외 전문가와 성공기업가를 초빙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지금까지김가네, 벽제갈비, 한옥집, 뽕뜨락피자, 코다차야, 한육감 등 국내 유수 외식기업의 대표가 강연자로 나섰다. 또한, 일본의 ㈜SRC그룹 오미야 회장, ㈜레스토랑프래닝시스템 이다 컨설턴트 외 다수가 전문가로 초대됐다. ‘제7회 장사통아카데미’에선 곰탕의 차별화·산업화로 단기간에 전국에 점포를 230개로 키운 ㈜GF포유의 ‘바우네나주곰탕’ 박일 대표를 초빙했다. 교육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진행되며 우선 ‘지속되는 불황, 저성장 시대


장사로 통(通)하다! 오는 30일 ‘제7회 장사통아카데미’ 개최
오는 10월 30일 외식업 성공사업가의 창업·경영 노하우 지혜를 배우는 ‘장사통아카데미’가 열린다. ‘장사통아카데미’는 30년간 외식창업/경영자문을 해온 회사 ‘알지엠컨설팅’과 네이버 카페 <동네한마디>를 운영하는 소상공인 마케팅 회사 ‘스튜’가 공동 주최하는 교육이다. 이번 교육을 통해 4차 산업시대를 맞아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변하는 외식업 생태계에서 성공한 경영자의 지혜를 배우는 시간을 갖는다. 고객의 선택을 받는 외식업의 ‘바른자세’, ‘진정성’, ‘차별화’의 비결을 중심으로 다룬다. 앞서 6차까지 열린 교육에서는 국내외 전문가와 성공기업가를 초빙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지금까지김가네, 벽제갈비, 한옥집, 뽕뜨락피자, 코다차야, 한육감 등 국내 유수 외식기업의 대표가 강연자로 나섰다. 또한, 일본의 ㈜SRC그룹 오미야 회장, ㈜레스토랑프래닝시스템 이다 컨설턴트 외 다수가 전문가로 초대됐다. ‘제7회 장사통아카데미’에선 곰탕의 차별화·산업화로 단기간에 전국에 점포를 230개로 키운 ㈜GF포유의 ‘바우네나주곰탕’ 박일 대표를 초빙했다. 교육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진행되며 우선 ‘지속되는 불황, 저성장 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