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라이프]9월의 WORLD TREND

노르웨이의 휘어진 미술관부터 세상에 단 두 병! 1백39살 위스키​, 2019 드론 사진 어워즈, 로봇 바텐더의 칵테일까지, 지구촌의 맛있는 소식들!

 

밀라노 이탈리아

로봇 바텐더의 칵테일

밀라노의 호텔 타운하우스 두오모(TOWNHOUSE DUOMO)에 루프톱 바가 7월 26일 문을 열었다. 눈길을 끄는 것은 사람 대신 칵테일을 만드는 로봇 바텐더.

 

바에 설치된 두 개의 기계식 팔이 천장에 매달린 1백58가지 주류를 조합하여 단 몇 초 만에 칵테일을 완성한다.

 

시스템 개발자인 MIT 교수 카를로 라티는 이탈리아 안무가인 마르코 펠레의 움직임을 모델로 흔들기, 휘젓기, 춤추기 등의 동작을 구현했다.

이곳 <더 뷰THE VIEW>루프톱에서는 유서 깊은 밀라노 대성당, 두오모 광장의 전망과 함께 새로운 방식의 칵테일을 즐길 수 있다.

 

WORLD 전 세계

2019 드론 사진 어워즈

아트 포토 트래블 협회(ART PHOTO TRAVEL ASSOCIATION)의 국제 드론 사진 공모전인 2019 드론 어워즈 대회(2019 DRONE AWARDS CONTEST) 수상작이 7월 15일 발표됐다.

 

 

전체 대상은 폴란드 사진작가 자섹 데네카가 담은 ‘컬러풀한 물고기 떼(A SHOAL OF COLORFUL FISH)’가 차지했다. 폴란드 설산에서 경주하는 크로스컨트리 스키어들을 물고기 떼에 비유하여 재치 있게 담은 작품이다.

 

이 외에도 전 세계 1백7개국에서 4천5백 명 이상의 참가자들이 추상, 자연, 사람, 스포츠, 야생, 도시, 비디오 총 7개 분야에 걸쳐 헬리콥터, 무인 항공기 등을 사용해 촬영한 사진 작품을 응모했다.

 

제브나케르 노르웨이

휘어진 미술관

노르웨이 오슬로 근교 제브나케르 삼림지대의 강 위에 아슬아슬하게 휘어진 형태의 미술관이 들어섰다.

 

9월 18일에 문을 여는 이 전시관의 이름은 ‘더 트위스트’. 이름처럼 중간 지점이 휘어진 이 건물은 1000㎡의 면적으로 강의 북쪽과 남쪽을 연결하는 다리 역할을 하기도 한다.

 

건물 디자인은 2017년 재오픈한 레스토랑 <노마>의 건축을 맡았던 비야케 잉겔스가 맡았다. 강의 남쪽에 위치한 입구로 들어가면 통로와 전시 공간을 거쳐 강의 북쪽에 해당하는 출구에 이르게 되는데, 잉겔스는 이 건물을 “거주할 수 있는 다리”라고 표현했다.

 

9월 19일부터 11월 17일까지 열리는 ‘호지킨과 크리그–인사이드 아웃 전시회’를 시작으로 향후 현대 미술 전시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

 

캐번 아일랜드

세상에 단 두 병, 1백39살 위스키

지난 7월 30일과 31일 이틀간 아일랜드 캐번에서 열린 경매에 위스키 애호가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세상에 단 두 병 남은 위스키가 경매에 올랐기 때문이다. 주인공은 1880년산 캐시디 앤 모나스트러밴 위스키(CASSIDY & CO MONASTEREVAN WHISKY). 두 병 중 나머지 한 병은 아이리시 위스키 박물관(IRISH WHISKEY MUSEUM)이 소장하고 있다.

 

1백39살 위스키는 경매 결과 예상 낙찰가인 1만 유로를 훨씬 웃도는 2만3천 유로, 원화 약 3천만원이라는 가격으로 한 아일랜드인에게 낙찰되었다. 경매를 주관한 빅터 미는 여러 나라의 입찰자가 있었지만 결국 위스키가 아일랜드에 남게 되어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배너
[이슈&이슈]돼지갈비 무한리필 ‘섞으면 몰라’, 목전지 논란 명륜진사갈비 매장 적발
최근 ‘명륜진사갈비’를 비롯한 저가형 무한리필 돼지갈비 프랜차이즈업체 일부 대리점에서 값싼 돼지목전지를 섞어 판매한 사실이 적발됐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돼지갈비에 목전지를 섞어 판매하거나 원산지를 속이고 유통기한을 넘기는 등 관련 법을 위반한 돼지갈비 무한리필 업소 16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서울에 본사를 둔 명륜진사갈비의 경우 전국 400여개의 가맹점 중 10곳이 식품 등에 표시광고에 대한 법률 제27조에 의해 ‘거짓·과장 광고’로 적발됐다. 명륜진사갈비에서 판매하는 돼지갈비는 돼지갈비 30%, 돼지 목전지(목살+앞다리살) 70%로 이뤄져 있다. 명륜진사갈비는 매장에 목전지와 돼지갈비를 섞어 판매하며 갈비만 원할 경우 따로 요청해달라는 문구를 부착하고 있다. 적발된 매장에서는 이에 대한 안내표시를 누락했다. 조사결과 ▲소비자를 기만한 표시·광고행위를 한 3곳 ▲영업자준수사항 규정을 위반한 6곳 ▲표시기준을 위반한 1곳 ▲조리장 내 환풍시설 위생이 불량한 1곳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5곳 등 총 16곳을 적발했다. 돼지목전지는 돼지 목살과 앞다릿살이 붙어 있는 부위를 일컫는데 돼지갈비보다 1㎏당 2000∼3000원 저렴하다. 목전지는 양

한식과 문화의 만남,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6과 17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함께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라는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에서는 정혜경 호서대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국 장교인 ‘조지 포크’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


한식과 문화의 만남,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6과 17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함께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라는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에서는 정혜경 호서대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국 장교인 ‘조지 포크’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