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트렌드] 중국, 11월 전자상거래 이용한 커피판매액 1900% 상승

URL복사

올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자상거래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한 가운데 중국서 커피품목 매출이 수직 상승을 보였다.

 

 

지난 11월 1일~3일까지 전자상거래에서 커피품목의 거래액은 전년대비 1900% 상승했다. 특히 액체 커피, 캡슐형 커피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거래액이 5000% 올랐다.

 

 

커피 브랜드 산둔반(三顿半)은 11월 1일 하루 동안 22만 명이 주문했으며, 1일부터 3일까지 판매액이 총 8000만 위안(약 136억 원)을 돌파했다. 이번 판매액은 2019년 광군절(11월 11일 열리는 중국 최대 쇼핑 축제) 당시 판매액 3000만 위안(약 51억 원)을 3배 이상 초과한 수치다.

 

 

90년대생이 가장 선호하는 커피브랜드로 꼽히는 융푸(永璞)는 액체 커피품목 판매율 1위를 차지했다. 11월 1일 0시 31분에 전년 광군절의 판매총액을 초과했고, 하루만에 200만 잔 커피를 판매했다.

 

콜드블루, 드립커피를 판매하는 융푸는 젊은 세대 취향에 맞게 커피 패키지도 세련되게 만드는 등 디자인적 요소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KFC, 러킨, COSTA 등 오프라인 커피 브랜드도 티몰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 고품질 즉석커피 제품을 판매했다. 2014년 설립한 중국 커피브랜드 시소(Seesaw)의 책임자는 “올해 11월 1일의 판매량은 전년 광군절 판매량을 훨씬 넘어섰다. 올해 11월의 판매량은 전체 영업액의 20-30%를 점유할 것으로 예측한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광군절은 이전에 비해 소비기간을 늘리고, 프로모션을 다양하게 강화해 소비 촉진에 나섰다. 11월 12일 0시 티몰의 광군절 최종 거래액은 4982억 위안(약 85조 1922억 원)을 기록, 징동(京东)의 광군절 누적 주문금액이 2715위안(46조 4265억 원)을 기록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코로나시대, 프로듀스 점포로 영업이익 100억 달성한 日 ‘마치다 상점’
일본의 라멘 프랜차이즈 ‘마치다상점’은 코로나 재난에도 2020년 5월~10월 매출이 전년대비 125% 오르는 성과를 거뒀다. 마치다 상점은 2008년 도쿄 미치다시에서 요코호마계 라멘 가게로 출발했다. 요코하마계 라멘은 토핑으로 데친 시금치, 차슈, 다진파, 김을 올린 일본 라멘 종류 중 하나다. 창업한지 10년째인 2018년 도쿄증시 마더시장에 상장한 브랜드로 빠르게 성장했다. 작년 7월 기준 직영점과 프로듀스 점포를 포함해 513점을 운영 중이다. 마치다상점은 가맹점이 아닌 프로듀스점으로 매장 확장을 이뤘다. 프랜차이즈 가맹점과 달리 마치다상점이 전개하는 프로듀스 점포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가맹금, 로열티 제로는 물론 상호도 자유 마치다상점의 점포 운영 형태를 보면 직영점이 117점포, 프로듀스점이 396점포이다. 총 점포수의 77%를 프로듀스 점포가 차지한다. 프로듀스 점포는 보통의 프랜차이즈 가맹점과 달리 운영상 자유도가 높은 마치다상점의 시스템이다. 프로듀스점은 가맹금, 로열티를 받지 않으며 가게 상호도 운영 주체가 자유롭게 정할 수 있다. 상호나 외관만 봐서는 같은 브랜드에서 운영하는 매장으로 생각하기 어렵다. 또한, 메뉴 개발도 프로듀스점 독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에 알지엠컨설팅이 강력한 상품력을 바탕으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락 메뉴기술 전수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힌 가운데, 국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코로나시대, 프로듀스 점포로 영업이익 100억 달성한 日 ‘마치다 상점’
일본의 라멘 프랜차이즈 ‘마치다상점’은 코로나 재난에도 2020년 5월~10월 매출이 전년대비 125% 오르는 성과를 거뒀다. 마치다 상점은 2008년 도쿄 미치다시에서 요코호마계 라멘 가게로 출발했다. 요코하마계 라멘은 토핑으로 데친 시금치, 차슈, 다진파, 김을 올린 일본 라멘 종류 중 하나다. 창업한지 10년째인 2018년 도쿄증시 마더시장에 상장한 브랜드로 빠르게 성장했다. 작년 7월 기준 직영점과 프로듀스 점포를 포함해 513점을 운영 중이다. 마치다상점은 가맹점이 아닌 프로듀스점으로 매장 확장을 이뤘다. 프랜차이즈 가맹점과 달리 마치다상점이 전개하는 프로듀스 점포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가맹금, 로열티 제로는 물론 상호도 자유 마치다상점의 점포 운영 형태를 보면 직영점이 117점포, 프로듀스점이 396점포이다. 총 점포수의 77%를 프로듀스 점포가 차지한다. 프로듀스 점포는 보통의 프랜차이즈 가맹점과 달리 운영상 자유도가 높은 마치다상점의 시스템이다. 프로듀스점은 가맹금, 로열티를 받지 않으며 가게 상호도 운영 주체가 자유롭게 정할 수 있다. 상호나 외관만 봐서는 같은 브랜드에서 운영하는 매장으로 생각하기 어렵다. 또한, 메뉴 개발도 프로듀스점 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