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라이프]10월의 WORLD TREND

URL복사

부활한 중세 시대 와인 창문과 온라인에서 열리는 미식 페스티벌부터 배우 브래드 피트의 로제 샴페인,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레스토랑과 최첨단 기술을 만난 식료품점까지 지구촌의 맛있는 소식들!

 

 

이탈리아 피렌체

중세 시대 와인 윈도의 부활

이탈리아 피렌체의 ‘와인 윈도’가 부활했다. 레스토랑 벽에 나 있는 작은 창문은 중세 시대 전염병을 막기 위해 고안된 것.

17세기에 생겨났으며 전염병이 유행하던 시기 와인 생산자들이 벽의 구멍을 통해 와인병을 전달하고 금속 쟁반을 내밀어 돈을 받았다고.

전통적으로 와인이 오가던 창구였지만 현재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며 칵테일과 에스프레소, 아이스크림을 전달하고 있다. 1966년 홍수로 많은 건물과 함께 와인 창문도 사라졌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피렌체에서 1백50개가 넘는 창이 다시 열렸다.

 

미국 캘리포니아

최첨단 기술과 만난 식료품점

올해 8월 아마존이 첫 번째 오프라인 신선 식품 마켓 ‘아마존 프레시’를 미국 캘리포니아 우드랜드힐스에 오픈했다.

육류와 해산물부터 갓 구운 빵, 주문형 피자 등 다양한 범위의 품목을 갖추는 한편, 대기업과 로컬 브랜드 식품을 골고루 머천다이징 혹은 큐레이션하여 선택의 폭을 넓혔다.

 

 

첨단 푸드테크와 쇼핑의 접목이란 점이 괄목할 만한 부분으로, 인공지능 ‘알렉사(ALEXA)’ 키오스크가 고객의 문의에 응대하거나 자동 스캐닝 기능과 내장 스크린을 탑재한 스마트 쇼핑카트 ‘대시 카트(DASH CART)’를 활용해 계산과 지불 과정을 간소화한 것이 대표적 예. 향후 이곳은 온라인에서 선주문한 고객의 제품 픽업과 딜리버리 서비스를 위한 허브로도 운영될 예정이다.[출처] 10월의 WORLD TREND|작성자 바앤다이닝

 

 

홍콩

온라인에서 열리는 미식 페스티벌

2009년부터 시작된 홍콩의 대표적인 미식 축제 ‘홍콩 와인&다인 페스티벌’이 사상 최초로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홍콩관광청은 “코로나19로 인한 환경적인 제약에서 벗어나 와인과 홍콩의 음식 문화를 전 세계인이 즐길 수 있도록 온라인을 통해 축제 분위기를 최대한 재현하겠다”고 밝혔다.

 

 

4일간 진행되던 축제는 온라인의 이점을 활용해 보다 많은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11월 중 수주간 진행될 예정이다.

전문가가 큐레이션한 고급 와인을 특별 할인가로 온라인 구매할 수 있도록 연결하고 유명 셰프와 와인 전문가들이 요리와 와인 페어링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버추얼 워크숍과 쿠킹 클래스도 진행된다.

 

전 세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레스토랑은?

전 세계에서 최소 1백 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유서 깊은 레스토랑 리스트가 발표됐다. 글로벌 금융 서비스 업체 넷크레딧은 세계 1백15개국에서 가장 오래된 레스토랑의 순위와 인포그래픽을 지난 8월 공개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레스토랑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있는 <성 페터 슈티프츠 쿨리나리움(ST. PETER STIFTS KULINARIUM)>. 803년에 세워진 이곳은 18세기 작곡가 모차르트부터 현대의 미국 할리우드 스타 클린트 이스트우드까지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시아에서는 1153년에 세워진 중국 <마유칭버킷치킨하우스>가 가장 오래된 음식점으로 꼽혔으며, 한국에서 1904년에 오픈한 <이문설렁탕>도 리스트에 올랐다.

 

프랑스

브래드 피트의 로제 샴페인

배우 브래드 피트가 제작에 참여한 로제 샴페인이 출시된다. 이름은 ‘플뢰르 드미라발(FLEUR DE MIRAVAL)’. 자신의 뿌리를 기리기 위해 로제 샴페인만 마셨다는 프로방스 출신 백작 부인의 전설에서 영감을 얻은 것.

 

 

프랑스의 유명 와인메이커 페랑 가문과 6대에 걸쳐 샴페인을 생산한 페테르 가문의 합작품이다. 숙성된 샤르도네와 어린 피노 누아를 블렌딩한 것으로 5년간의 연구와 테이스팅을 거쳐 탄생했다고. 브래드 피트는 단순한 유명 인사의 와인이 아니라 전문가의 지식과 기술, 열정이 결합된 결과물이라고 강조했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J-FOOD 비즈니스]코로나로 면역력 강화위한 발효음식 전문점 인기
코로나19 이후 면역력 강화를 위한 발표음식이 식품 트렌드로 부상했다. 일본 교토지방에선 낫토, 아마자케(막걸리와 비슷한 일본 전통 감미 음료) 등 발효식품을 사용한 전문점이 속속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교토 전통음식 된장절임 정식 전문점 ‘하코마치’ 교토시 나카교구에 위치한 하코마치(Haccomachi)는 지역 전통음식인 사이쿄즈케(西京漬け, 된장절임) 전문점이다. 사이쿄즈케는 교토지방의 향토 된장을 생선에 발라 구운 요리다. 지역 쌀누룩을 사용해 된장 색이 희고 단맛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사이쿄즈케 정식에는 가게에서 직접 담근 아마자케 한잔과 된장을 사용한 파운드케이크, 두부, 야채볶음 등이 정갈하게 한상 차림으로 제공된다. 아마자케와 아키타(秋田) 지방 특유의 조미료인 숏츠루, 코코넛 가루를 섞어 만든 카레도 인기 메뉴 중 하나다. 또한, 별도로 판매하는 아마자케 세트는 콩가루, 간장, 레몬 3가지 맛이 준비돼 있다. 닭고기를 발효 음식으로 재운 식당 ‘차와 누룩, 달빛’ 일식 전문점, 프랑스 발효 요리 전문점 양쪽에서 경력을 쌓은 셰프가 창업한 발효음식 식당도 쿄토에 문을 열었다. 차와 누룩, 달빛(茶と糀, 月明り)은 프랑스 요리에 사용하는 조리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푸드테크]배달 CS관리까지 해결 해주는 프랜차이즈 품질관리 시스템 ‘외식인’
코로나19 여파로 외식시장이 배달 중심으로 재편된 가운데 푸드테크 기업 주식회사 외식인의 프랜차이즈 품질관리 시스템(FQMS)의 ‘고객의 소리’ 기능이 새롭게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QR코드 기반의 소통 툴인 ‘고객의 소리’ 기능을 배달 CS관리에 적용해 효율적인 배달 시장 대응이 가능하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국내 배달음식 시장 규모는 올해 들어 급격히 성장해 20조원대로 추산된다. 코로나 감염 우려로 매장 방문을 기피하며 배달을 통한 외식 소비는 갈수록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하지만 가맹본사 입장에서 배달앱을 이용해 주문한 고객이 가맹점의 음식 맛, 서비스, 위생 등에 만족했는지 확인하려면 개별 매장 리뷰를 하나씩 읽어봐야 하는 문제가 있다. 한식 배달전문 프랜차이즈 관계자는 “배달은 고객과 접점이 약하다 보니 CS(고객만족)관리에 어려움이 크다. 배달 주문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내부 커뮤니케이션툴이 필요한 상황이다”고 전했다. 프랜차이즈 품질관리 시스템(FQMS)의 ‘고객의 소리‘ 기능을 통해 배달로 음식을 주문한 고객이 QR코드를 찍어 가맹점에 대한 평가를 남기면 가맹본사는 관리자 페이지에 들어가 정리된 리뷰 내용을 볼 수 있다. 고객의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예술이 된 군대 짬밥', 군인요리 ‘최고’의 자리는 누가 올랐을까?
군인요리 최고를 가리기 위한 요리대회인「2020 황금삽 셰프 어워드」본선전이 지난 11월 24일(화)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번 행사는 국방부와 농식품부, 해수부 3개 부처가 공동으로, 고된 조리업무에 종사하고 있는 조리병의 사기를 높이고, 우수한 신규 군 급식메뉴를 발굴·보급하기 위한 취지로 진행한 것이다. 이번 본선에는 지난 10월에 개최된 예선전을 통과한 육·해·공군 및 해병대의 7개 정예 팀이 출전하여 전군 최강 요리사 자리를 놓고 그간 갈고 닦은 모든 역량을 뽐내었다. 각 팀은 브런치, 비선호 식재료, 자유메뉴 총 3가지 주제로 경연을 벌여, 이전까지 없었던 다양한 군 급식 요리를 선보였다. 특히 장병 대상 인터넷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가지·연근·조기 등의 비선호 식재료는 각 팀의 손에 의해 누구나 좋아할 만한 ‘맛과 모양’을 지닌 각양각색의 메뉴로 변신하여 심사위원을 포함한 참석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심사는 ‘빅마마’로 유명한 요리연구가 이혜정씨, 약 6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요리 유튜버 맛상무 등 특별심사위원과 장병평가단 등 총 8명의 심사위원단이 직접 시식하여 요리의 맛과 창의성, 단체급식 적합성 등을 평가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코로나로 면역력 강화위한 발효음식 전문점 인기
코로나19 이후 면역력 강화를 위한 발표음식이 식품 트렌드로 부상했다. 일본 교토지방에선 낫토, 아마자케(막걸리와 비슷한 일본 전통 감미 음료) 등 발효식품을 사용한 전문점이 속속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교토 전통음식 된장절임 정식 전문점 ‘하코마치’ 교토시 나카교구에 위치한 하코마치(Haccomachi)는 지역 전통음식인 사이쿄즈케(西京漬け, 된장절임) 전문점이다. 사이쿄즈케는 교토지방의 향토 된장을 생선에 발라 구운 요리다. 지역 쌀누룩을 사용해 된장 색이 희고 단맛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사이쿄즈케 정식에는 가게에서 직접 담근 아마자케 한잔과 된장을 사용한 파운드케이크, 두부, 야채볶음 등이 정갈하게 한상 차림으로 제공된다. 아마자케와 아키타(秋田) 지방 특유의 조미료인 숏츠루, 코코넛 가루를 섞어 만든 카레도 인기 메뉴 중 하나다. 또한, 별도로 판매하는 아마자케 세트는 콩가루, 간장, 레몬 3가지 맛이 준비돼 있다. 닭고기를 발효 음식으로 재운 식당 ‘차와 누룩, 달빛’ 일식 전문점, 프랑스 발효 요리 전문점 양쪽에서 경력을 쌓은 셰프가 창업한 발효음식 식당도 쿄토에 문을 열었다. 차와 누룩, 달빛(茶と糀, 月明り)은 프랑스 요리에 사용하는 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