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코로나, 음식점 투어로 열린 日 ‘시모키타자와 카레 페스티벌’

URL복사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우려 속에 지난 10월 1일부터 ‘시모키타자와 카레 페스티벌’이 개최됐다.

올해로 9회를 맞은 시모키타자와 카레 페스티벌에는 총 113개의 점포가 참여해 행사기간에만 공개하는 실험적인 카레 등 다양한 메뉴를 선보였다.

 

걸으며 즐기는 축제, 새로운 카레의 생활 양식

오프라인 축제로 진행되는 만큼 주최 측은 행사 진행에 있어 방역에 최우선을 두었다. 매년 가지던 개회식과 라이브 음악 공연은 중단해 조용한 축제로 시작했다. 행사 진행을 돕는 관계자, 참가하는 음식점의 직원들은 체온 측정 후 마스크 착용이 필수였다.

 

 

올해 축제는 코로나시대 ‘새로운 카레의 생활양식’을 표방한 만큼 마스크를 낀 채 지역 음식점을 투어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참가한 음식점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고자 가게 당 좌석 수를 줄이고 간격을 넓혔다.

 

또한, 한번에 고객들이 몰려 혼잡해질 경우를 대비해 매장에 입장하는 인원수에 제한을 뒀다. 야외 식사 공간을 별도로 마련해 매장 내 취식보다는 테이크아웃을 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고객들도 음식 섭취 외에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진행 스텝들이 당부한다.

 

 

도쿄 시모키타자와역 동쪽 출구로 나와 스탬프 랠리를 접수한 다음 배포받은 카레 맵을 보고 원하는 음식점을 찾아가면 된다. 참가자들이 보다 많은 가게를 가볼 수 있도록 소량의 미니 카레 메뉴가 별도로 준비돼 있다.

 

스탬프를 모아서 접수대로 찾아가면 선착순, 추첨을 통해 소정의 선물을 받을 수 있다. 레토르트 카레, 카레용 코바치(작은 그릇), 록밴드 키토크 티셔츠 등 다양한 상품이 준비됐다.

 

철판구이 카레부터 블랙카레까지 이색 카레요리 총집합

이번 시모키타자와 카레 페스티벌에는 백개가 넘는 카레 음식점이 참여한 만큼 카레를 넣은 피자부터, 철판구이 키마카레, 블랙카레 등 이색적인 카레를 만나볼 수 있었다.

 

 

아트레그카페(art ReG cafe)는 행사기간 동안 키마카레(다진고기카레)를 철판구이로 선보였다. 야채를 철판에 볶다가 카레와 밥을 추가해 준다. 마무리로 밥 위에 달걀노른자를 올린다. 철판에 나오는 비주얼과 소리가 인상적이다.

 

 

모츠고야(もつ小屋)에서 판매하는 블랙 카레는 대만식 전골요리에 사용하는 돼지 뼈 육수를 카레에 첨가했다. 색깔만큼 강렬한 매운맛이 특징인 카레로 크리스피 치킨을 밥과 함께 제공한다.

 

 

홋카이도의 스프카레전문점 ‘로이주라커리 사무라이(RojiuraCurrySAMURAI)’의 채소 20가지와 해산물을 넣은 ‘오징어먹물 카레’가 행사동안 인기를 끌었다. 그릇을 가득 채우는 푸짐한 양을 자랑한다.

 

 

간다카레페스티벌 2019에서 그랑프리를 획득한 플라워 로프트(Flowers Loft)는 특별한 향신료 배합으로 만든 카레를 공개했다. 세계 각지에서 모든 20가지의 향신료를 배합해 매운맛과 단맛을 적절하게 섞은 카레다. 닭고기와 형형색색의 야채, 꽃을 토핑해 마무리했다.

 

지역 축제가 멈춘 2020년 새로운 대안될까

매해 정기적으로 열리는 지역축제는 내수 경제 활성화는 물론 해외 관광객을 유입하는 효과가 있다.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행사이지만 코로나19 이후 대면 행사가 어려워지며 거의 모든 지역 축제가 취소되거나 온택트 방식으로 바뀌었다.

 

 

시모키타자와 카레 페스티벌도 개최하기까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많았다. 하지만 고객들이 개별적으로 음식점을 방문해 스탬프를 모으는 것이 행사의 주 내용이기 때문에 철저한 방역 조치가 선행된다면 한 공간에 많은 인원이 밀집하는 보통의 축제보다 위험도가 낮다. 시모키타자와 카레 페스티벌은 오는 10월 18일까지 열린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따라 "외식쿠폰, 배달앱 적용 검토"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되더라도 외식쿠폰 적용 대상에 배달앱을 포함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겸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소비쿠폰 중 외식쿠폰을 비대면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방역단계 격상에 따른 보완 과제로 소비쿠폰 중 외식쿠폰 비대면 사용 전환 등 가능한 범위 내에서 제한적으로 운영하고 방역단계 완화 시 지급 재개토록 사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재정이 끝까지 경기보강 역할을 하도록 중앙·지방예산 이·불용 축소로 4조원 이상 추가 지출을 추진할 것"이라며 역대 최고 수준 총지출 집행률을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용과 관련해 "내년 예산에 계상된 103만개 직접일자리 선제적 집행 준비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며 "특히 이미 준비 절차를 시작한 노인일자리 사업은 최대한 연내 모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경기 반등을 견인하고 있는 수출 분야에서 물류 애로도 적극 해소하겠다"며 "12월에는 수출 물류 애로 해소를 위해 긴급 선박 5척을 추가 투입하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예술이 된 군대 짬밥', 군인요리 ‘최고’의 자리는 누가 올랐을까?
군인요리 최고를 가리기 위한 요리대회인「2020 황금삽 셰프 어워드」본선전이 지난 11월 24일(화)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번 행사는 국방부와 농식품부, 해수부 3개 부처가 공동으로, 고된 조리업무에 종사하고 있는 조리병의 사기를 높이고, 우수한 신규 군 급식메뉴를 발굴·보급하기 위한 취지로 진행한 것이다. 이번 본선에는 지난 10월에 개최된 예선전을 통과한 육·해·공군 및 해병대의 7개 정예 팀이 출전하여 전군 최강 요리사 자리를 놓고 그간 갈고 닦은 모든 역량을 뽐내었다. 각 팀은 브런치, 비선호 식재료, 자유메뉴 총 3가지 주제로 경연을 벌여, 이전까지 없었던 다양한 군 급식 요리를 선보였다. 특히 장병 대상 인터넷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가지·연근·조기 등의 비선호 식재료는 각 팀의 손에 의해 누구나 좋아할 만한 ‘맛과 모양’을 지닌 각양각색의 메뉴로 변신하여 심사위원을 포함한 참석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심사는 ‘빅마마’로 유명한 요리연구가 이혜정씨, 약 6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요리 유튜버 맛상무 등 특별심사위원과 장병평가단 등 총 8명의 심사위원단이 직접 시식하여 요리의 맛과 창의성, 단체급식 적합성 등을 평가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코로나로 면역력 강화위한 발효음식 전문점 인기
코로나19 이후 면역력 강화를 위한 발표음식이 식품 트렌드로 부상했다. 일본 교토지방에선 낫토, 아마자케(막걸리와 비슷한 일본 전통 감미 음료) 등 발효식품을 사용한 전문점이 속속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교토 전통음식 된장절임 정식 전문점 ‘하코마치’ 교토시 나카교구에 위치한 하코마치(Haccomachi)는 지역 전통음식인 사이쿄즈케(西京漬け, 된장절임) 전문점이다. 사이쿄즈케는 교토지방의 향토 된장을 생선에 발라 구운 요리다. 지역 쌀누룩을 사용해 된장 색이 희고 단맛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사이쿄즈케 정식에는 가게에서 직접 담근 아마자케 한잔과 된장을 사용한 파운드케이크, 두부, 야채볶음 등이 정갈하게 한상 차림으로 제공된다. 아마자케와 아키타(秋田) 지방 특유의 조미료인 숏츠루, 코코넛 가루를 섞어 만든 카레도 인기 메뉴 중 하나다. 또한, 별도로 판매하는 아마자케 세트는 콩가루, 간장, 레몬 3가지 맛이 준비돼 있다. 닭고기를 발효 음식으로 재운 식당 ‘차와 누룩, 달빛’ 일식 전문점, 프랑스 발효 요리 전문점 양쪽에서 경력을 쌓은 셰프가 창업한 발효음식 식당도 쿄토에 문을 열었다. 차와 누룩, 달빛(茶と糀, 月明り)은 프랑스 요리에 사용하는 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