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UP] 외식업계, 언택트족 모시기에 총력

URL복사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배달 음식이 일상화됐다. 비대면 소비를 선호하는 소비자 즉 언택족들은 꾸준히 늘면서 폭발적으로 증가한 배달 수요에 배달 소요 시간이 평균 30분에서 4~50분까지 증가했다. 이에 외식 업계는 안전한 배달 서비스는 물론이고 배달 과정에서 맛과 품질이 유지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하여, 언택트족을 사로잡기 위한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맘스터치, 주문 후 조리 ‘애프터 오더 쿡’ 고수

배달 시간 좀 걸려도 맛과 신선도로 높은 호응

해마로푸드서비스의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는 모든 메뉴에 주문 후 조리하는 ‘애프터 오더 쿡(After order cook)’ 방식을 적용해오고 있다.

고온에서 7분간 튀겨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고 쫄깃한 패티의 맛이 오랫동안 유지된다. 주문 후 조리로 배달에 소요되는 시간은 더 늘어나지만, 미리 조리된 제품에 대비해 맛과 신선도가 뛰어나 소비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이외에도 해마로푸드서비스의 맘스터치는 냉장육, 두툼한 통살 패티를 사용해 타사 냉동 성형패티 제품 대비 맛과 품질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원료육 그대로를 사용해 모양은 다소 천차만별이나, 맘스터치 자체 표준사이즈에 맞춰 관리 및 조리하고 있어 어느 매장에서 배달 서비스를 이용해도 큼직하고 맛있는 버거를 맛볼 수 있다. 어린이집 휴원, 초등학교 등교 개학 연기 등으로 집에서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아이들의 식단은 물론 재택근무를 하는 홈오피스족의 든든한 한 끼 메뉴로도 적합하다.

 

해마로푸드서비스의 맘스터치 관계자는 “배달 및 포장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외식 시장의 소비자 입맛을 만족시키기 위한 차별화된 전략이 요구되고 있다”며 “맘스터치가 오래 고수해 온 전략이 배달 중심 시장에서 더욱 최적화된 시스템으로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디야·더생우유, 언제 어디에서나 갓 만든 음료 맛을 즐길 수 있는 ‘알루미늄 캔’ 적용

일반적으로 카페 음료는 배달 시, 종이·플라스틱 컵 위에 비닐 랩이나 뚜껑을 씌우는 방식으로 포장된다.

배달 과정에서 일부 내용물이 흐르거나 밀봉 비닐이 찢어지는 것은 물론 추운 날에는 따뜻한 음료를, 더운 날에는 차가운 음료를 즐기고 싶어도 배달 과정에서 얼음이 녹거나 온기가 사라지기 마련이다.

이에 달 과정에서도 음료의 신선도와 온도가 유지되는 ‘알루미늄 캔’ 용기를 도입하는 매장이 늘고 있다.

 

 

'이디야커피'는 서울 강남구 본사 커피랩 매장에 커피 캔 밀봉 방식을 실험적으로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대표 메뉴 니트로 커피를 주문하면 직원이 매장에서 갓 내려 캔에 담아주고 캔 실링기란 기계로 음료가 담긴 캔을 알루미늄 뚜껑으로 밀봉해준다.

시흥시청점도 드림팩토리에서 만들어진 시그니처의 향을 모든 고객이 즐길 수 있도록 알루미늄캔에 담아 밀봉해준다. 알루미늄캔 밀봉 시 기존 포장용기 대비 보냉 보관의 효율이 높다. 에이드 음료의 경우에도 탄산이 빠지지 않아 언제 어디서나 최적의 맛을 즐길 수 있다.

 

생과일우유 배달전문점 ‘더생우유’도 즉석 생과일 우유와 생과일 주스를 얇은 알루미늄 캔에 담아 배달해준다. 예쁜 디자인과 열전도율이 높아 신선한 맛이 100% 보존되어 인기를 끌고 있다.

 

배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을 보다 안심하게 즐길 수 있는

전용 패키지 '해피씰’ 도입

'배스킨라빈스'는 코로나 19 영향으로 배달 수요가 늘면서, 전용 패키지를 도입했다. 더욱 안심하고 아이스크림을 즐길 수 있는 ‘해피씰(Happy Seal)’이 바로 그것이다.

 

 

배스킨라빈스의 핸드팩 제품(파인트·쿼터·패밀리·하프갤런) 전체에 적용되는 해피씰은 제품 리드(뚜껑)와 결합된 동그란 링 형태다. 제품을 완전하게 밀봉하는 기능을 하며, 배달 과정에서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할 수 있어 소비자가 더욱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다. 배달 주문시 안심 패키지(300원)를 선택하면 이용할 수 있다.

SPC그룹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최근 안전한 먹거리와 배달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커짐에 따라 아이스크림을 완벽히 밀봉하는 해피씰을 도입했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화제의 맛] 눈과 입이 즐거운 2020년 '할로윈' 한정 메뉴는?!
식품·외식업계가 한정 시즌 상품을 출시하며 '할러윈 대목' 잡기에 나서고 있다. 미국의 대표적인 축제인 핼러윈(Halloween) 데이가 최근 몇 년 사이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축제로 자리 잡았다.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10월 31일 ‘할로윈데이’를 즐기는 문화가 자릴 잡으면서, 할로윈 특유의 유쾌한 분위기를 제품과 매장에 재치있게 적용해 소비자의 눈길을 끄는 등 특별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외식 브랜드들이 늘고 있다. 먼저 ‘동서식품’은 다가오는 할로윈을 맞아 할로윈 감성을 담은 '할로윈 오레오 오렌지 샌드위치 쿠키'를 한정 판매한다. '할로윈 오레오 오렌지 샌드위치 쿠키'는 바삭한 오레오와 상큼하고 부드러운 오렌지맛 크림의 조화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할로윈을 대표하는 호박이 새겨진 쿠키에 할로윈을 상징하는 컬러인 오렌지 크림을 더해 맛은 물론 보는 재미까지 더했다. 패키지에는 호박과 함께 앙증맞은 꼬마 유령을 담아 할로윈 분위기를 살렸다. 이와함께 ‘동서식품’은 이번 한정판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전개한다. 매장에서는 오레오를 활용한 할로윈 간식 레시피를 담은 슬리브와 할로윈 풍선, 스티커 등을 배포하며, 오레오 티셔츠 등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0 대전 소상공인 창업박람회 온라인 개최
대전시가 지역 내 예비(재)창업자들에게 다양한 창업기회를 제공하고 여러 창업 모델을 선보이기 위해 오는 19일부터 내달 20일까지 ‘2020년 대전 소상공인 창업박람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소상공인 창업박람회’는 매년 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돼왔으나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비대면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대전시는 이번 온라인 창업박람회를 통해 시·공간적 제약 없이 소상공인의 다양한 성공창업 아이템을 제공해 예비창업자들의 실질적인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유도하고, 소상공인 육성은 물론 지역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상생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박람회는 소상공인 60여 개 업체가 참여하는 창업정보관 3곳(사회적기업관, 프렌차이즈관, 창업기업관)이 운영되며, 가맹점주 모집과 자사 홍보, 한국외식산업협회와 대전지방국세청에서 컨설팅관 등이 운영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발 빠르게 온라인 창업박람회로 전환했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우리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소득증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자세한 온라인 창업박람회 운영 내용은 ‘소상공인 창업박람회’ 홈페이지에서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日, 2021년 아이스크림 트렌드 미리 보는 엑스포 ‘아이파쿠’ 개막
2021년 일본의 아이스크림 트렌드를 미리 볼 수 있는 최대 아이스크림 엑스포 ‘아이파쿠’가 10월 15일부터 10월 20일까지 열린다. 2015년 시작한 아이파쿠는 총 누적 방문자 수 280만 명을 동원하며 일본 최대 아이스크림 행사로 자리 잡았다. ‘일본 아이스크림 마니아 협회’가 엄선한 전국 각지의 아이스크림이 매년 모여 다음해 시장 흐름을 읽을 수 있다. 내년에도 바나나 인기는 지속된다! 바나나 소프트크림 2021년에도 일본 식품외식 트렌드로 바나나의 인기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바나나는 일본인이 가장 선호하는 과일로 세대 당 연간 지출액이 사과, 감귤보다 높다. 올해에는 크램 바나나, 손나 바나나 등 브랜드의 바나나 주스가 인기를 끌었다. 도쿄 무코지마에 위치한 바나나디저트 전문점 ‘바나나 팩토리’가 올해 아이파쿠 행사에 처음으로 참여했다. 바나나팩토리는 2017년 문을 열어 바나나를 활용한 마카롱, 케이크, 타르트 등 다양한 디저트를 선보여 왔다. 매장에서 올 여름에 높은 판매를 기록한 ‘바나나 소프트크림’을 이번 행사에 공개했다. 숙성 창고에서 익은 바나나만을 사용해 단맛이 강한 아이스크림이다. 바나나 본연의 맛과 향기를 느낄 수 있게 설탕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