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프랜차이즈협의회, 코로나19 동반성장 전략 세미나 개최

URL복사

코로나 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프랜차이즈 업계가 한국유통학회 등과 함께 동반성장을 위한 세미나를 진행했다.

 

글로벌프랜차이즈협의회는 지난 5일 한국유통학회,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등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 프랜차이즈산업 동반성장 전략’세미나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세미나는 코로나19로 인해 피해가 커지고 있는 프랜차이즈산업이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루기 위한 방안으로 가맹본부와 가맹점주가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동반성장 전략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민형배 의원은 인사말에서 "프랜차이즈산업이 코로나19로 위기를 맞고 있는 이때, 어그러진 관계를 회복해 가맹본부와 가맹점사업자가 상생운영 원리에 따라 서로 동반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이승창 회장은 "프랜차이즈산업이 지속 성장하고 상생의 가치를 제대로 살리기 위해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수평적 관계를 형성하고, 아웃소싱과 분업, 오픈이노베이션을 적극 수용해 경영 효율을 높이는 등 각고의 노력을 한다면 이 어려운 시기도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패스트푸드를 '헬스푸드'로 바꾼 日 식품기업 ‘베이스푸드’
건강, 체중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헬스푸드 시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히 일본에서는 영양보조제처럼 단백질, 철분, 비타민을 함유한 초콜릿 제품이 출시될 정도로 제품이 다양해지고 있다. 일본의 외식 브랜드 ‘베이스푸드(BASE FOOD)’는 헬스푸드에 대한 니즈가 큰 젊은 세대들이 즐겨먹는 음식을 헬스푸드로 개발해왔다. 건강식과는 거리가 먼 파스타, 햄버거에 비타민B2, 니아신, 판토테산 등을 넣어 헬스푸드로 탈바꿈 시켰다. 철야 근무로 몸 망가진 IT 개발자가 만든 베이스푸드 베이스푸드를 설립한 하시모토 슌 대표는 도쿄 시부아에 위치한 IT계열 회사에서 근무하는 개발자였다. 바쁜 업무로 인해 아침부터 밤까지 쉴 새 없이 일하다보니 끼니는 편의점에서 라면, 주먹밥으로 대충 때우기 일쑤였다. 모처럼 일찍 끝나는 날은 환영회, 회식으로 술자리가 이어졌다. 몇 년간 직장 생활을 해오다 받은 건강 검진 결과 몸이 점점 나빠지고 있는 사실이 현실로 다가왔다. 이때부터 직장인들도 균형 잡힌 식사를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하시모토 대표는 키워드를 ‘간단’, ‘맛’, ‘건강’으로 잡고 교집합을 이룰 수 있는 제품 개발에 들어갔다. 처음 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