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업계, 집중 호우 피해지역 주민 구호물품 지원나서

URL복사

연이은 집중호우로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피해가 증가하자 식품기업들이 집중호우 이재민을 위해 자사 물품을 대거 내놓으며 기부 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먼저 '농심'은 지난 4일 최근 수해를 입은 지역에 신라면컵 등 컵라면 2만개와 백산수(500㎖) 2만병을 지원키로 했다. 구호물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전국푸드뱅크를 통해 피해 주민 등에 제공될 예정이다.

농심 관계자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집중 호우가 예보되는 만큼 긴급구호 여부를 추가로 검토할 계획이며, 이번 수해로 입은 피해가 빠른 시일내에 복구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도 같은날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 지원할 500㎖ 제주삼다수 2만2400병을 전국재해구호협회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제주삼다수는 최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 이재민에게 제공된다.

 

 

CJ제일제당은 이재민들과 피해복구에 참여하는 자원봉사자들에게 햇반이나 햇반컵반 등 가정간편식(HMR), 비비고 김치 등의 반찬과 간식 등 1만2천개 제품을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전달했다.

 

SPC그룹 역시 폭우로 피해를 본 지역에 SPC삼립 빵과 생수 1만개씩 총 2만개를 전달하기로 했다.

우선적으로 경기 이천·용인·여주 등과 충북 충주·제천·음성 등에 빵과 생수 각 3000개씩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전달했다.

 

 

아워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아워홈 지리산수' 500㎖ 약 2만병을 지원했다. 지원품은 경기 파주시의 재해구호물류센터를 거쳐 전국 지자체에 배송, 폭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의 일상생활 복구를 위해 사용된다.

 

아워홈 관계자는 "급작스러운 호우로 어려움을 겪고 있을 이재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조속히 피해가 복구 돼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패스트푸드를 '헬스푸드'로 바꾼 日 식품기업 ‘베이스푸드’
건강, 체중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헬스푸드 시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히 일본에서는 영양보조제처럼 단백질, 철분, 비타민을 함유한 초콜릿 제품이 출시될 정도로 제품이 다양해지고 있다. 일본의 외식 브랜드 ‘베이스푸드(BASE FOOD)’는 헬스푸드에 대한 니즈가 큰 젊은 세대들이 즐겨먹는 음식을 헬스푸드로 개발해왔다. 건강식과는 거리가 먼 파스타, 햄버거에 비타민B2, 니아신, 판토테산 등을 넣어 헬스푸드로 탈바꿈 시켰다. 철야 근무로 몸 망가진 IT 개발자가 만든 베이스푸드 베이스푸드를 설립한 하시모토 슌 대표는 도쿄 시부아에 위치한 IT계열 회사에서 근무하는 개발자였다. 바쁜 업무로 인해 아침부터 밤까지 쉴 새 없이 일하다보니 끼니는 편의점에서 라면, 주먹밥으로 대충 때우기 일쑤였다. 모처럼 일찍 끝나는 날은 환영회, 회식으로 술자리가 이어졌다. 몇 년간 직장 생활을 해오다 받은 건강 검진 결과 몸이 점점 나빠지고 있는 사실이 현실로 다가왔다. 이때부터 직장인들도 균형 잡힌 식사를 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하시모토 대표는 키워드를 ‘간단’, ‘맛’, ‘건강’으로 잡고 교집합을 이룰 수 있는 제품 개발에 들어갔다. 처음 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