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트렌드]헝가리에 불고 있는 비건 열풍

미래 식품업계를 이끌 비건(vegan) 열풍이 헝가리에서도 불고 있다.

완전한 채식주의자인 비건은 육류와 생선은 물론 우유와 동물의 알, 꿀 등 동물에게서 얻은 식품을 일절 거부하고 식물성 식품만 섭취한다. 나아가 실크나 가죽 같이 동물에게서 원료를 얻는 제품을 사용하지 않기도 한다.

 

 

헝가리 소비자들 사이에서 비건 식문화에 대한 관심의 증가하며 전문 음식점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글로벌 패스트푸드점, 마트, 드럭스토어들도 비건 제품을 선보인다.

 

비건 수요 증가하며 채식 정원까지 등장

헝가리 구글에서 ‘비건(vegán)’의 검색빈도가 지난 5년 간 5배 가까이 증가했다.

 

 

전 세계 비건들을 위한 채식과 비거니즘에 관련된 식당 및 업체의 목록을 제공하는 웹 기반 서비스인 해피카우(HappyCow)에 등록된 헝가리 부다페스트 내 비건 전문 음식점은 31곳이 있다. 비건 메뉴를 제공하는 일반 음식점은 60곳으로, 부다페스트는 유럽의 비건 친화적(Vegan-friendly) 도시로 꼽힌다.

 

그 중 부다페스트의 비건 음식점 비건 가든(Vegan Garden)은 채식과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둔 세계 최초의 ‘채식 정원’ 공간이다. 푸드트럭에서 판매하는 다양한 비건 음식들을 맛볼 수 있다.

 

 

방부제와 인공 착색료는 물론 설탕, 유제품, 글루텐, 콩, 달걀을 넣지 않은 아이스크림를 판매한다. 또한, 식물성 성분만을 함유하는 제과류는 건강을 중시하는 사람, 음식 과민증이 있는 이들에게 반응이 좋다.

 

Las Vegan’s라는 푸드트럭은 햄버거를 곁들인 채식주의 길거리 음식점으로, 햄버거뿐만 아니라 스무디, 감자튀김을 비롯해 함께 곁들일 수 있는 다양한 비건 소스들을 판매하고 있다. 버섯 패티, 당근 베이컨과 같은 특색 있는 메뉴들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패스트푸드·마트도 점령한 비건 푸드

글로벌 패스트푸드점도 비건 제품을 개발해 선보여 대표 메뉴 중 하나로 자리 잡고 있다. 소비자들은 환경적이고 윤리적인 방식으로 만들어진 대체고기로 고기의 맛을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만족감을 나타낸다.

 

 

버거킹(Burger King)에서는 ‘100% 비건 0% 고기’를 타이틀로 내세워 콩으로 만든 식물성 패티와 신선한 야채 등 지속가능한 농업으로 생산한 재료들로 만든 비건 버거를 출시했다. 이외에도 감자, 콩, 옥수수로 만들어 튀긴 패티가 들어간 비건 와퍼를 함께 판매한다. KFC에도 이와 유사하게 염소 치즈와 송로버섯을 주재료로 한 비건 버거 메뉴도 있다.

 

드럭스토어와 슈퍼마켓에서도 다양한 비건 식품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디엠(dm)은 현재 헝가리에 260개 이상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는 독일계 대형 드럭스토어다. 자체 브랜드인 바이오(bio)를 이용해 ‘비건’과 ‘유기농’을 마케팅 전략으로 내세워 콩으로 생산한 비건 파스타 소스나 동물성 성분이 함유되지 않은 요거트 제품들을 판매하고 있다.

 

 

독일계 슈퍼마켓 체인점 리들(Lidl)은 넥스트 레벨 미트(Next Level Meat)라는 브랜드의 콩 단백질을 바탕으로 만든 식물성 대체고기 제품을 판매한다. 버거 패티나 다진 고기 등의 형태로 판매해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혔다.

 

이외에도 헝가리의 대중적인 슈퍼마켓 체인 스파(Spar)는 전국 약 123개의 지점에 최근 비건즈(Veganz)라는 브랜드의 비건 식품을 공급하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단백질이 풍부한 과자류, 유기농 초콜릿, 시리얼, 야채 칩 등이 있다. 유기농 생산을 중요시 여겨 생산 과정에서도 천연 자원을 고집한다. 현재 헝가리 전역에서 해당 브랜드의 디저트를 찾아볼 수 있다.

 

 

최근 1인당 육류 소비량이 감소하며 비건을 위한 대체육류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미국의 시장조사 컨설팅 기관인 얼라이드 마켓 리서치(Allied Market Research)는 글로벌 비건 식품 시장이 2019년부터 2026년까지 연평균 10.5% 성장세를 이어나갈 것이라 전망했다.

 

 

리들의 비건 분쇄육은 일반 분쇄육에 비해 75% 정도 가격이 비싸며, 현재 비건 제품은 일반 제품에 비해 전반적으로 가격이 더 높다. 소비자 수요에 맞춰 일반 제품과 유사하게 맛, 품질을 보장하는 동시에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한다면 향후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공유주방 키친42, 300개 지점 개설로 일자리 1만 개 창출한다
공유주방 브랜드 ‘키친42’가 공유경제를 활용하여 2023년까지 전국에 공유주방 300개 지점을 개설해 식품과 외식분야에서 일자리 1만 개를 창출할 계획을 밝혔다. '공유주방'은 F&B 분야 창업자를 대상으로 주방 공간을 대여하고 각종 사업지원 서비스를 연결하는 공유경제 기반의 신개념 사업이다. 공유주방 한 개 지점에는 평균 15개 내외의 사업자가 창업하여 주방과 시스템을 공유하며, 한 개 사업자당 평균 2.2명의 고용이 일어난다. 이에 따라 키친42가 공유주방 300개 지점을 가동할 경우 약 1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유주방은 식품·외식 창업에 소요되는 초기투자 비용(약 1억 원 수준)을 십 분의 일 수준으로 크게 낮춘 것이 특징이다. 이는 창업 장벽을 낮추고 폐업으로 인한 매몰 비용을 줄이는 데 매우 효과적이다. 여기에 단순히 시설을 공유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공동구매, 공동 마케팅 등의 공유경제 기반 시스템을 통해 운영비용 절감을 돕는다. 키친42 박현명 대표는 “공유주방은 배달과 온라인을 통한 식품 판매에 최적화되어 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산업 모델”이라며 “공유경제를 통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우리 경제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 아이디어로 코로나 위기 넘기는 일본의 자영업자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며 대부분의 외식업체 자영업자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영세한 규모의 식당일수록 그 타격이 더 크다.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일본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로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자영업자들이 있다. 일본 간사이 지방에서 고군분투 중인 자영업자 사례를 모아 소개한다. 요리 유튜버로 변신한 자영업자 오코나미야키 가게 ‘오타후쿠(お多福, 복이 많음)’를 운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찾아오는 손님이 줄자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변신했다.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식사를 하는 비중이 높아지자 온라인을 통해 손님들과 만나기 시작한 것이다. 영상을 통해 집에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법을 주로 소개한다. 조회수가 가장 높은 영상은 ‘프라이팬 하나로 만들 수 있는 오코노미야키’로 오타후쿠의 점장이 직접 출연해 요리 과정을 자세히 알려준다. 현재도 꾸준히 영상을 업로드하고 있으며, 영상을 보고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가보고 싶다거나 자세한 레시피를 묻는 등 긍정적인 댓글들이 달린다. 매주 오타후쿠 매장에서 요리를 촬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코로나 이후 손님이 급감했다. 이대로 앉아 있을 수 없어 요즘 대세인 유튜브로 가게를 알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