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스마트팜 기술, 베트남에서 뜨거운 관심

2024.01.22 12:50:44

 

익산의 농생명 바이오산업이 베트남 현지에서 뜨거운 관심을 얻으며 수출의 물꼬를 텄다.

 

22일 익산시에 따르면 정헌율 익산시장은 전날 베트남 호치민에서 현지 기업들과 스마트팜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는 정 시장과 박성진 농업회사법인 렛츠팜㈜ 대표, 고고그린 등 베트남 유통 회사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협약에는 '익산시-렛츠팜㈜-베트남'이 유기적인 삼각 협력을 통해 익산 바이오 원물·소재를 생산하고, 공급과 유통을 활성화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렛츠팜은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 식물재배기와 농업 로봇, 약용작물 정밀농업 등을 연구 개발하는 기업이다.

 

현재 익산 2곳을 포함해 전북에 4개 식물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렛츠팜은 자사 식물공장에서 스마트 농업기술로 생산한 양질의 양상추를 엔젤리너스와 롯데리아에 납품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혁신클러스터 육성 과제를 수행하면서 화장품의 원료가 되는 병풀 등 약용작물의 최적 재배 모형을 개발하기도 했다.

 

베트남 현지 기업 고고그린은 기능성 원료를 활용한 화장품과 건강기능식품 등을 유통 판매하는 회사다.

 

고고그린은 이날 협약에 따라 앞으로 익산시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익산 생산 바이오 원물과 소재를 수입·유통할 계획이다.

 

박성진 렛츠팜 대표는 "베트남, 네팔, 인도 등 해외 6개국 스마트팜을 운영하며 쌓은 기술과 영업망을 근간으로 고향인 익산에서 대규모 스마트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19일부터 4박 6일 일정으로 베트남 출장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정 시장은 익산 식품산업 알리기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실제 22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호치민 영사와 만나 베트남 식품산업 현황을 살펴보고,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기업의 수출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현지 전문가들에게 베트남 시장 진출 시 유의사항과 유용한 정보에 대한 자문을 구했다.

 

시는 이번 출장을 토대로 한류 콘텐츠와 연계한 식품산업 마케팅과 현지화 상품 개발 등을 통해 지속적인 수출 성과를 도모할 예정이다.

 

정헌율 시장은 "익산시와 농식품 바이오 관련 베트남 기업의 상호협력적 관계가 더욱 발전되기를 기대한다"며 "베트남 프리미엄 시장의 성장세에 발맞춰 경쟁력 있는 한류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하루 기자 lumunehito@foodnews.news
Copyright FOODNEWS.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식품외식경영 서울 강남구 학동로 18길 13, 2층(논현동, 청석타운빌) 발행인 : 강태봉 | 편집인 : 이 준 | 전화번호 : 02-3444-3600 Copyright FOOD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