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솥, 벨기에 EU 본부 찾아 ESG 경영·친환경 모델 소개

2022.08.11 13:37:44

한솥은 지난달 28일 ESG 분야 협력을 위해 벨기에 브뤼셀의 EU 본부를 방문한 UN SDGs 협회를 통해 자사의 ESG 활동과 친환경 모델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EU는 27개 유럽국가 연합이자 글로벌 최대 경제 공동체로 현재 전 세계 정치, 경제, 산업계에 강력한 영향을 미치는 ESG 의제를 주도하고 있다. 특히 전 세계 기후대응, 온실가스 감축, 탄소중립, 녹색 에너지 전환에 대한 기준과 로드맵을 제시하고 있다.

 

이번 EU 회동에서 UN SDGs 협회는 EU 유럽경제사회위원회(EESC)의 농업·지역개발·환경·식품부문 위원장과 만나 한솥을 포함한 국내 기업의 다양한 ESG 활동을 소개했다. 또한 EU의 행정부인 집행위원회의 환경·해양·수산 담당 내각위원과 에너지 담당 내각위원을 비롯한 유럽의회에서 한솥의 친환경 모델을 선보였다.

 

지속가능한 식품과 균형 있는 식량수급에 큰 관심을 가진 유럽에서 국내 대표 도시락 전문 프랜차이즈 기업이 모범 사례로 소개된 것은 의의가 있다.

 

한솥은 합리적인 가격과 한끼 식사로 충분한 영양성분을 가진 균형 잡힌 식품, 지역 농산물 사용으로 농업 증진, 전 세계의 친환경 재료 직접 수급해 유통과정 비용문제 해소 등을 강조했다.  

 

한솥의 환경 모델도 소개됐다. 한솥은 물을 사용하지 않는 건식 세척방식을 적용한 무세미쌀을 사용해 연간 약 3만톤 이상의 물을 절약하는 등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지속가능한 원재료를 통해 환경 이슈와 지속가능성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또한, 플라스틱 사용과 일회용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폐페트병을 활용한 유니폼을 사용하고 기존 일회용 숟가락보다 플라스틱 사용량을 30% 줄인 숟가락 등을 적용하고 있다. 이 밖에 장기적으로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기 위해 다회용 수저세트를 별도 제작, 판매하고 있다.

 

UN SDGs 협회 관계자는 ”EU는 식품 안전전략과 지속가능한 식품생산 등의 이슈를 그린딜 정책의 핵심과제 중 하나로 생각하고 식품기업의 혁신사례를 관심있게 보고 있다”며 “한솥의 지속가능한 친환경 경영 사례는 충분히 유럽에서 주목받을 수 있는 내용이다“고 밝혔다.

 

한솥 관계자는 “한솥은 모두를 위한 안전하고 영양가 있는 음식과 지속가능한 소비, 자연 친화적인 생산 등을 실천하기 위해 항상 고민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균형 잡힌 양질의 식사를 소비자와 함께 나누기 위해 노력하고 국내를 비롯해 글로벌 식품 시장에서도 모범이 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솥은 창업 초기부터 ESG 철학을 경영 전반에 도입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아이폰, 디즈니 등 글로벌 브랜드와 함께 2019년부터 3년 연속 ‘글로벌 지속가능한 브랜드 40’에 선정된 바 있다.

 

2021년에는 국내 최초로 ‘UN 식량시스템 정상회의’ 중소기업 행동공약에 등재된 것은 물론 ‘세계 최우수 식품중소기업 150’에 선정되며 국내를 넘어 국제 무대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이준 기자 jun4548@foodnews.news
Copyright FOODNEWS.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식품외식경영 서울 강남구 학동로 18길 13, 2층(논현동, 청석타운빌) 발행인 : 강태봉 | 편집인 : 이 준 | 전화번호 : 02-3444-3600 Copyright FOODNEWS. All rights reserved.